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메뉴 펼치기

보도자료

한수원, 원전설계코드 인허가 취득으로 핵심기술 완전자립

  • 등록일2017.03.15. 조회수287
첨부파일


    한수원, 원전설계코드 인허가 취득으로 핵심기술 완전자립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 이하 한수원)은 지난 3월 8일 원자력발전소 설계 핵심코드 인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수원은 모든 원전 핵심기술을 보유하게 되어 해외 수출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원전설계 핵심코드(SPACE 코드와 CAP코드)는 원전에서 발생 가능한 사고 시 안전계통을 작동시켜 연료를 보호하고 방사능 누출이 발생하지 않도록 원전을 안전하게 설계하는데 사용되는 핵심 전산 프로그램이다.


    미국은 1979년 스리마일섬(TMI) 원전 사고 후 약 1조원을 들여 원전설계 핵심코드를 개발했는데, 한국도 정부 주도로 2006년부터 원자력발전기술 개발사업을 통해 해당 사업을 수행해왔다. 한수원을 비롯해 한국전력기술(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참여한 이 사업에는 약 700억원이 투입 됐고, 10여년의 연구를 통해 이번 성과를 얻었다. 한수원은 이번 성과를 신한울 3,4호기 등 신규원전 설계에 적용할 예정이다.


    한수원 이관섭 사장은 “이번 성과로 한수원은 모든 원전 핵심기술을 보유하게 되어 해외수출 역량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최신 안전기준을 반영해 원전 설계를 더욱 안전하게 할 것이며 세계 최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출이 꼭 성사되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한국수력원자력, 노을연료전지 발전시설 준공식 개최
    다음글
    한국수력원자력, 방사선보건포럼 발대식 열어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제1유형 : 출처표시

    이 자료는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해당 게시물 담당자 연락처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